새실산업은?
연혁
약도
특허
실적
전시회/박람회
보도자료
방송통신적합등록 필증
학교앞에서 파는 병아리를 사다가 키워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꽤 있을 것이다.
그 병아리가 죽기라도 하면 슬픔으로 밤새 울어본 기억도 있을 것이다.


지난 11월 30일부터 4일간 코엑스에서 열린 제 7회 서울 국제 유아교육전(EDUCARE 2000)에서 새실산업이 전시한 병아리 자동 부화기를 본 관람자들은 신기한 것을 대하는 어린 아이들 뿐 아니라 자녀를 둔 부모들까지도 동심의 세계로 빠진 듯 큰 관심을 보였다.
이 자동부화기를 개발해 특허와 실용신안을 획득한 연구자 김종원 대표를 방문했다.

특이한 아이템이다. 어떤계기로 사업을 하게되었나?
전공이 전자과였고 개인적으로 자연과 과학에 관심이 많다.
쉬운 예로 내가 개발한 기기인데도 병아리 부화기에서 탄생하는 병아리를 보면 아직도 신기하고 가슴이 설레 일 정도이다. 1997년 IMF직전에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그래서 상품화하기까지 고전했다. 충분한 자본이 없어서 대대적인 광고·홍보를 할 수도 없었다. 그 과정중 1999년 12월 정기적인 유아교육전에 참가했다. 그리고 제품출시를 시작하려다 또 벽에 부딪혔다. 부화기 안에 부착되는 램프에 이상이 생겼다. 처음에는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라도 구입가능한 램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구상했으나 시중에는 중국산이 많아서 병아리 부화에 맞는 온도를 맞추어주지 못할 뿐 아니라 수명도 짧아 애로사항이 있다는 것을 안 것이다. 이후 국산램프를 자체공급하는 것으로 구조를 바꾸는 등 제품을 보강하여 상품다운 상품은 2000년 2월부터 시작했다.

박람회가 특별히 성과가 있었는가?
그렇다고 할 수 있다. 1999년 12월 전시를 시작으로 올해 다섯건에 걸친 박람회에 참가했다.
과학축전 같은 경우에는 병아리 부화를 단계별로 보여주는 전시를 기획하기도 했다.
아이들과 부모들이 그 과정을 보려고 세 시간씩이나 줄을 서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하고 그렇게해서
다 보고도 너무 신기하다고 또 세시간을 기다리는 것을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좋은반응을 얻기도 했다.
전시회장에서의 호응과 더불어 유치원이나 국민학교등의 교육기관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제품을 구입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문제점은 없는가?
가장 미묘한 문제가 생명체를 다룬다는데 있다.
병아리 부화기개발 후 다른 조류, 즉 메추리, 오리 등도 부화할 수 있고 귀뚜라미나 나비 등의 곤충류의 성장도 관찰할 수 있게 됐다. 이 모두가 비록 작지만 생명체라는 특성으로 인해 부모가 곤혹스러워하는 경우가 있다.
예로 자라다가 죽는다거나 잘 자란다 해도 집에서 키우는데 한계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
게다가 어린아이들은 아직 순수하고 여려서 동물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는 사례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개인적 의견은 그런 어린 마음의 안타까움도 교육의 중요한 일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유정란이 부화기에서 100% 병아리로 태어나는가?
   설명서대로 다 하면 모든 사용자가 병아리의 부화를 볼 수 있는가?
다 그렇지 않다. 시중에 판매되는 유정란중 산란일자가 7일이내의 것을 사용해야한다.
그 중에도 유정란 상태가 껍질이 얇다거나 주름이 많이 간 것 또는 날씨로 인해 얼어버린 것 등은 애초에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에 부화율이 낮을 수밖에 없다. 또 상품사용법대로 한다해도 온도조절에 실패하거나 유정란을 규칙적으로 굴려서 운동시켜주어야하는 것을 게을리 한 경우는 부화를 보기 어렵다. 그래서 오히려 주의사항대로 따라주는 쪽은 성인이 아니라 순수한 아이들이다.

앞으로의 사업과 목표가 있다면?
나 스스로가 두 아이를 둔 부모이다. 사업의 성장으로 수익을 올리는 것보다는 교육에 더 관심이 많다.
일의 양으로 보면 혼자할 수 없는일을 직접발로 뛰면서 하고 있지만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게 보람있다.
새실산업의 홈페이지(http://www.saesil.co.kr/)를 관리하면서 맑고 순수한 아이들의 소감이나 질문들을 읽고 답해줄 때 더 없는 기쁨을 느낀다. 새로운 아이디어들로 꾸준하게 연구해서 사업이 성장하고 이익이 생기면 아이들의 교육과 과학 발전에 도움이 되려고 한다.